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김상식 감독, "선수들의 투혼으로 좋은 결과 나왔다"
운영자 246/2022-09-14


"조규성, 1인 2역한다".

전북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2 31라운드 성남FC와 홈 경기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16승 10무 6패 승점 58점으로 울산 현대(18승 9무 5패 승점 63점)와 격차를 좁혔다.

전반 26분 전북에서 결승골이 나왔다. 바로우가 김진수의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대며 헤더골을 작렬했다. 2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9호골. 김진수는 시즌 3호 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후 김상식 감독은 "오랜만에 홈에서 승리해 기쁘다. 팬들에게 승점 3점을 선물할 수 있어서 좋다.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 있지만 올해 목표를 이루기 위해 헌신적으로 싸우고 있다. 너무 고맙다.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최근 합류한 조규성의 2경기 활약에 대해선 "다른 선수들이 '(조)규성이가 들어와 뛰면서 전보다 더 다양한 플레이를 할 수 있다'고 하더라. 조규성이 1인 2역 하지 않나 생각한다. 공격에서 힘써주고, 연계플레이도 해주면서 공간을 만들어 준다. 수비적으로도 많이 뛴다. 상대가 어려움을 겪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많은 골을 넣어서 득점왕 경쟁에서 주민규(제주)와 함께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마지막으로 그는 "남은 경기 승점 가져오는 데 집중하면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6경기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전글|'바로우 결승포' 전북, 성남 1-0 꺾고 울산과 승점 5점차
다음글|'전주성 복귀' 조규성, "골 보다 팀 승리가 중요하다"

댓글리스트

  • 0
  • 0

김학구 2022-09-15

투혼이라는 단어는 정확합니다. 지난 8월 3일부터 9월 14일까지 한달반동안 무려 12경기를 치뤘습니다. 3.5일에 1경기씩 12번을 한거죠. 다만, 전북이란 팀이 처한 상황과 과부하가 걸려있는 현실을 팬들에게 좀더 친절하게 설명해줬으면 합니다. 실력이 뛰어난 의사보다, 좀 떨어져도 친절한 의사가 더 좋은 평가를 받는게 현실 사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