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전북, '수비 흔들' 수원FC 상대로 연승 도전
운영자 1420/2022-05-22




전북 현대는 22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2 1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전북은 6승 4무 3패 승점 22점으로 3위에 올라있고 수원FC는 승점 12점(3승 3무 7패)으로 11위에 처져 있다.

전북은 '철벽 수비'를 바탕으로 8경기 무패 행진에 도전한다. 전북은 시즌 초 6경기에서 1승 2무 3패에 머물렀지만, 최근 7경기에서 5승 2무를 거뒀다. 7경기 동안 단 4골만을 내주며 상대 공격을 꽁꽁 묶어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여파도 이겨냈다. ACL 이후 전북은 서울, 인천, 강원, 포항을 상대로 2승 2무를 따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순위도 어느새 3위까지 끌어 올렸다.

전북은 여전히 100% 올라오지 않은 경기력으로 우려를 사기도 했지만 역시 전북 걱정은 괜한 걱정이라는 듯 결과를 내고 있다. 전북의 마지막 패배는 어느덧 지난 3월 초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공격진도 반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스타보와 일류첸코는 컨디션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 시즌 빠른 개막 일정으로 인해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자존심 회복을 위해 치열한 모습을 통해 경기서 능력을 증명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특히 김진수와 김문환이 이끄는 양 측면 공격은 리그 최고 수준인 만큼, 이제 해결사가 필요하다.

양 팀의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전북이 웃었다. 당시 전북은 송민규의 선제골에 힘입어 수원FC를 1-0으로 제압하고 11시즌 연속 개막전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수원FC는 5월 들어 1승도 거두지 못했다. 지난달 10일 홈에서 김천을 꺾은 것이 수원FC의 마지막 승리다. 5월 4경기에서 2무 2패에 그쳤다. 흔들리는 수비가 가장 큰 문제다. 수원FC는 지난 5라운드 강원전 이후 단 한 번도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수원FC는 매 경기 두 골 이상 실점하며 8경기에서 무려 21실점을 허용했다.

이전글|쿠니모토, "내 골을 기점으로 팀이 살아났으면 좋겠다"
다음글|'김진규 결승포' 전북, 수원FC 1-0 꺾고 2연승-2위 도약

댓글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