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8명 바꾼 전북, 강등권 인천과 0-0 무승부
운영자 193/2019-10-06


8명을 바꾼 전북 현대가 인천 유나이티드와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선두 탈환의 호기를 놓쳤다.

전북은 6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원정 경기서 0-0으로 비겼다.

2위 전북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68에 그쳤다. 선두 울산(승점 69)이 이날 포항과 동해안 더비서 패해 승리 시 선두 탈환을 할 수 있었지만 좋은 기회를 놓쳤다.

전북은 이날 대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지난 3일 경남FC전과 비교해 송범근 김진수 문선민 등 3명을 제외하고 모든 선수들이 바뀌었다. 경남전이 태풍으로 하루 연기된데다, 최근 2주간 4경기를 치러야 해 체력적인 부담을 최소화했다.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베테랑 이동국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가운데 고무열 정혁 임선영 문선민이 2선에서 지원했다. 신형민이 원볼란치로 나섰고, 김진수 최보경 김민혁 최철순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인천은 2중고와 싸웠다. 임대 신분인 장윤호(경고누적 3회)와 명준재가 원소속팀인 전북전에 나서지 못했다. 넘버원 골키퍼 정산은 웜업 도중 종아리 부상으로 급히 이태희로 교체됐다.

인천은 4-2-3-1 전형으로 맞섰다. 무고사를 필두로 김호남 지언학 김진야가 2선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이우혁과 마하지가 중원을 구축했고 김동민 여성해 이재성 정동윤이 수비진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태희가 꼈다.

전북은 전반 23분 이동국의 슈팅이 골문을 비껴갔다. 전반 31분 프리킥 찬스에선 김민혁의 헤더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인천은 전반 33분 무고사의 패스를 받은 지언학이 위협적인 역습을 시도했지만 슈팅 직전 몸을 던지는 신형민의 수비에 막혔다.

전북은 3분 뒤 문선민의 크로스를 이동국이 머리에 맞혔지만 골대를 때렸다. 양 팀은 소득 없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인천은 후반 8분 김호남의 크로스를 무고사가 위협적인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송범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찬스서 무고사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기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북은 후반 19분 절호의 선제골 찬스를 놓쳤다. 인천 수비수 이재성의 실수를 틈 타 호사가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인천은 후반 23분 김진야를 빼고 케인데를 넣으며 승부수를 던졌다.

전북은 후반 25분 이동국 대신 로페즈를 투입하며 숨겨둔 발톱을 꺼내들었다. 전북은 후반 31분 문선민의 환상적인 힐패스를 받은 김진수가 회심의 찬스를 잡았지만 영점 조준이 되지 않아 기회를 날렸다.

양 팀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끝내 소득을 올리지 못한 채 승점 1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이전글|선두 탈환 노리는 전북, "강등권" 인천과 운명의 맞대결
다음글|8명 바꾼 전북, 선두 탈환 호기 놓쳤다

댓글리스트

박남용2019-10-07

올시즌 우승은 정말 힘든건가요???

황은경2019-10-07

1점차는 정말 언제든 뒤질힐 수 있으니 꼭 모든경기를 승리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