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모라이스 감독, "아직 기회 남았으니 최선을 다하겠다"
운영자 638/2020-11-23



“아직 기회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해 남은 경기에 임하겠다.”

전북 현대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상하이 상강(중국)과 경기서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전북은 1무 2패 승점 1을 기록하게 됐다. 반면 상하이 상강은 2연승을 거두며 승점 6이 됐다.

전북은 핵심 전력들이 빠진 가운데 경기에 임했다. 손준호와 이주용은 한국 국가대표팀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탓에 국내로 복귀했고, 이용과 쿠니모토는 부상으로 아웃됐다.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신형민을 손준호 대신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하고, 오른쪽 풀백에 구자룡을 배치하는 등 대안을 마련해 경기에 나섰다.

전북은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했음에도 상대의 선 굵은 공격에 고전하며 2골을 내줬다. 구스타보가 만회골을 넣긴 했지만 패배의 쓴 맛을 봤다.

경기 종료 후 모라이스 감독은 “먼저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상황이 좋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스쿼드가 완전하지 않았다. 전반전은 좋은 흐름을 가져왔다고 생각한다”라며 입을 뗐다.

이어 모라이스 감독은 “스쿼드가 얇아 많은 선수들을 교체하기 어려웠던 상황이 아쉽다”라면서도 “우리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수비에서 평상시에 보기 힘든 실수가 나온 것은 안타까웠다. 아직 남은 기회가 있으니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라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전북에 이제 남은 조별리그 경기는 3경기 뿐이다. 현재 조 3위에 머물러 있는 모라이스 감독은 “충분히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 있고 가능성이 있는 젊은 선수들이 있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라며 반전을 꾀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이번 시즌 K리그와 FA컵을 치르며 중요한 경기에서 역전을 한 경험이 많다. 모라이스 감독은 “내 위치가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남은 3경기에 대해서는 집중을 잘해서 하겠다. 아직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동시에 모라이스 감독은 “K리그와 ACL은 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금은 너무 많은 선수들이 빠져있다.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는 조심스러운 입장도 밝혔다.

전북은 지난 2011년 준우승, 2016년 우승을 경험할 당시 최강의 스쿼드를 갖췄다. 하지만 현재는 여러 변수 탓에 아쉬움이 남는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이라는 팀은 강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필요한 팀이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대표팀 선수들이 합류를 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성적도 중요하나 선수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라는 소신을 전했다.

결과적으론 아쉽지만 소득도 있었다. 한 동안 침묵했던 구스타보가 골을 터뜨렸다. 모라이스 감독은 “먼저 구스타보의 득점을 축하한다. 처음 나선 대회에서 득점을 했다는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칭찬했다.

또한 모라이스 감독은 “팀의 관점에서 본다면 다른 방식으로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를 전체적으로 운영하는 부분에서 성장할 필요하다. 남은 세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전글|'잇몸'도 빠진 전북, 바로우 비롯한 선수단 분전 빛났다
다음글|'필승다짐' 전북, 25일 시드니 FC와 리턴매치

댓글리스트

박남용2020-11-23

기적이 일어나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