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전북, "무리뉴 수석코치 출신" 모라이스 감독 선임
운영자 2677/2018-11-29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새 사령탑으로 조세 모라이스 감독(53, 포르투갈)을 낙점했다.

전북은 29일 오전 최강희 감독 후임으로 인터밀란, 레알 마드리드, 첼시 등 유럽 최고의 팀에서 명장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함께 수석코치로서 우승을 경험했던 모라이스를 전북의 5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팀 창단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을 선임한 전북은 유럽에서 뛰어난 지도자 경험과 경력을 갖춘 모라이스 감독이 전북현대가 추구하는 축구철학과 팀 위상에 부합하는 최적임자라고 판단했다.

특히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함께 2009-2010시즌 인터밀란(이탈리아)서 트레블(UEFA 챔피언스리그, 컵, 리그 우승)을 달성하며 얻은 유럽 챔피언의 노하우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유럽의 선진 축구 기술을 바탕으로 알 샤밥(사우디)에서 경험하며 얻은 아시아 축구의 특성을 K리그에 접목해 전술적 다양성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99년 포르투갈 명문 벤피카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모라이스 감독은 인터밀란, 레알 마드리드, 첼시 등 유럽 명문팀을 비롯해 많은 유럽 팀에서 수 년간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현재는 우크라이나 카르파티 리비우서 감독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의 명성을 잘 알고 있다. 아시아 최고의 팀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 기대가 크고 선수들과 빨리 만나고 싶다”며 “내가 가진 모든 역량을 쏟아내고 그동안 유럽에서 쌓아온 많은 경험을 통해 얻은 전술적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백승권 단장은 “전북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 높이 도약 시킬 수 있는 젊고 유능한 인물이다”며 “다양한 전술적 능력과 유럽 챔피언의 경험은 우리 팀에 새로운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김상식 코치는 모라이스 신임 감독과 함께 코칭 스태프에 합류해 팀의 가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전글|전북 스쿨어택, 이용-김진수-김민재 전주 성심여고 방문
다음글|전북, 2019 시즌권 판매...다양한 패키지 구성

댓글리스트

김성일2018-11-29

환영합니다

박남용2018-11-30

내년이 기대되네요.
이장님만큼 잘 하시리라 믿습니다.

황은경2018-11-30

전북과 함께하게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