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 '로페즈 18초골' 전북, 상주 3-1 꺾고 선두 질주
    오센  |  119  |  2017-07-17


    로페즈가 18초만에 선제골을 터트린 전북이 상주를 꺾고 선두를 지켰다.

    전북 현대는 16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7 K리그 클래식 21라운드 상주 상무와 경기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전북은 12승 5무 4패 승점 41점으로 2위 울산과 격차를 벌렸다. 또 제주전 패배를 잊고 다시 반등을 위한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

    전북은 경기 시작과 함께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동국을 중심으로 한 패스 연결이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중앙에서 이동국의 패스를 만든 이재성이 왼쪽으로 돌파하던 로페즈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다. 로페즈는 돌파 후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전반 18초 1-0으로 앞섰다.

    로페즈의 기록은 프로축구 통산 역대 3번째로 빠른 득점. 최단시간 득점은 지난 2007년 5월 3일 컵대회서 포항을 상대로 방승환이 11초만에 터트린 것. 또 클래식 변경 후에는 2번째 득점이다. 다만 곽광선의 골은 자책골이기 때문에 로페즈의 골이 순도는 훨씬 높다.

    전반서 실점하지 않고 후반서 반전을 도모했던 상주는 계획이 틀어졌다. 반면 전북은 일찍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북은 이동국 등 공격진의 움직임이 원활하게 이뤄지며 상주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반면 상주는 역습을 펼치기 위해 노력했지만 전북을 상대로 템포를 압도하지 못해 어려움이 따랐다.

    상주의 반격을 막아내던 전북은 전반 40분 추가골을 기록했다.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압박을 한 결과였다. 전북은 이동국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쪽으로 낮게 연결한 볼을 에델이 침착하게 득점,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중앙 수비수 조성환이 부상을 당해 선수교체를 할 수밖에 없었다. 전북은 조성환 대신 정혁을 투입했고 수비형 미드필더였던 신형민이 중앙 수비수로 변신했다.

    상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김진환을 투입했고 후반 7분과 16분에는 주민규와 조영철을 내보냈다. 본격적인 반격을 펼치겠다는 의지였다.

    하지만 전북 수비는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13분 에델 대신 에두를 투입하며 전술적 변화를 가졌다. 선수 교체로 흔들리는 순간 상주가 만회골을 기록했다. 상주는 후반 23분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반대편에 있던 김남춘이 머리로 받아 넣으며 한 골을 만회했다.

    전북은 후반 27분 이동국 대신 김신욱을 내보내며 포스트를 더욱 강화했다. 전북의 공격은 계속됐다. 추가 득점을 뽑아내기 위해 문전으로 적극적인 패스 연결이 이뤄졌다.

    전북은 후반 34분 김신욱의 기습적인 프리킥이 다시 골대로 향했다. 김신욱은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 기회를 놓치지 않고 직접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의 3-1 리드를 이끌었다. 결국 전북은 상주의 반격을 잘 막아내며 순위를 지켰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금지

    함께해요 그린셔츠


    댓글리스트

    박남용 [2017-07-17]

    모든 골이 예술작품 입니다.

    └─

    황은경 [2017-07-17]

    상주원정에서 멋지게 승리하였네요..ㅋㅋㅋ

    └─
  • TOP 공지

    7/19 칼퇴티켓 이용 안내

    7/8일 울산전 응원왕 및 투표상 당첨자 공지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