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 최강희, "세밀성 떨어져 찬스 안 나왔다"
    오센  |  400  |  2017-03-18

    "세밀성이 떨어져서 찬스가 안 나왔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18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서 0-0으로 비겼다. 전북은 연승 행진이 끊겼지만 2승 1무를 기록해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후 만난 최 감독은 "0-0의 결과는 양팀 모두 아쉽지만, 인천에 더 아쉬운 결과 같다. 지난 경기보다 선수들 몸이 더 무거웠다. 인천이 전술적으로 어떻게 나올 것인지 알고 있었지만, 지난 경기보다 잘 안 됐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로페즈, 이재성, 이승기의 부상으로 전북은 측면을 제대로 구성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측면 수비수들을 더욱 공격적인 역할을 할 것을 주문했지만 한계는 분명히 존재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측면에서 파괴해야 가운데에서 찬스가 나온다. 그런 부분에서 되지 않고, 불투명한 크로스가 나왔다. 세밀성이 떨어져서 찬스가 안 나왔다"며 "계속 측면에서 문제가 되고 있지만, 부상자들이 돌아올 때까지는 어렵지만 전술적으로 극복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4라운드 상대인 FC 서울에 대해서는 "(경기까지) 아직 시간이 있다. 부상자들이 회복하는 걸 지켜봐야 한다. 서울의 경기를 계속보고 있는 만큼 구상을 하는 것이 있다. 선수 구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페널티킥 선방으로 전북을 패배 위기에서 구한 홍정남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 감독은 "페널티킥 선방도 그렇고, 여러 장면에서 좋았다. 나와서 공을 처리하는 것도 좋았다. 몇 경기 안 했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자신감을 갖고 자기 능력을 발휘할 것 같다"고 평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금지

    함께해요 그린셔츠


    댓글리스트

    황은경 [2017-03-18]

    역시 인천원정은 만만치가 않은듯합니다.

    └─

    박남용 [2017-03-19]

    이장님께서 잘 해결해 주세요.

    └─
  • TOP 공지

    전북현대 vs U-20 대표팀 연습경기 안내

    2017년 후원의집 대표자 간담회 실시공지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뉴스